내가읽은책
 

   

         ▣  현재위치 >  홈 > 책이야기 > 내가읽은책

 

TOTAL ARTICLE : 341, TOTAL PAGE : 1 / 18
[어린이책과 시민성]마틸다
 유지영(창원)  | 2019·05·29 01:09 | HIT : 15 | VOTE : 0
마틸다
로알드 달 글
퀸틴 블레이크 그림
김난령 옮김
시공주니어
                                                                                                              
- 2018년 8월 22일 수요일
- 기록: 윤희정
- 참석자: 5명 중 3명 추천



* 추천 이유

- 마틸다가 주위에 흔들리지 않는 모습이 보기 좋았다.
- 학교와 가정에서 상황을 과장해서 극단적으로 그리긴 했으나 어른들의 강압적이고 폭력적인 모습을 통쾌하게 꼬집는 모습이 좋다.
- 하니 선생님(어른)과 마틸다(어린이)가 수평적인 모습으로 보여서 좋다.
- 어린이도 스스로 자신의 삶을 개척하고 싶으나 현실에서는 어렵지 않은가? 어린이 시각으로 이야기가 전개되어 어린이의 생각을 이해하는 데 도움을 준다.
- 마틸다는 현실을 직시할 줄 아는 아이이고 자신의 삶을 개척하는 모습이라 당당하고 주체적으로 보인다.
- 마틸다는 부당함을 느꼈기 때문에 현실을 바꾸기 위해 더욱 주체적으로 움직이게 되었다.
-만약 어른들이 적극적으로 도와 주었다면 마틸다의 주체적이 모습을 그리긴 힘들었을 것이 다.
- 마틸다와 하니 선생님은 같은 약자로서 서로 연대하여 도와주는 모습이 인상적이다. 더불어살려고 하는 모습이 보인다.
- 사서선생님과 하니 선생님은 마틸다를 존중하고 진지하게 대한다.
- 마틸다가 어른에게 하는 행동은 별로였으나 자기가 할 수 있는 한 노력한 모습이 보였다.
- 어린 아이도 분노 등 감정을 느낄수 있음을 보여 주어 오히려 자연스럽다고 생각한다.
-현실에서는 부모에게 선생님에게 어른에게 분노를 느껴도 어린이가 할 수 있는 것은 별로 없다. 그래서 오히려 아이들에게 통쾌함을 줄 수 있을 것 같다. 아이들의 마음이 잘 담겨 있다.
- 교장과 마틸다의 부모의 과장되고 폭력적인 모습을 통해 오히려 아이들을 진지하게 대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 역설적으로 보여준다. 그리고 사서 선생님과 하니 선생님이 마틸다가 도움을 요청할 때 도움을 주고 있다.

  

* 추천 반대

- 내용이 너무 극단적이다. 마치 하니선생님 구해주기 이야기같다.
-작가가 세상에 대한 경계가 너무 없는 거 같다. 현실(학교와 집 등) 에 있는 환경인데 이야기가 비현실적이라 받아들이기 힘들었다. 엄마, 아빠의 설정 자체가 너무 심하다. 세상에 이런 부모가 어디 있나? 그리고 그나마 도와주는 어른들( 사서선생님,하니선생님) 조차도 자기방어적인 도움만 줄 뿐이다. 남의 아이들한테는 신경쓰지 않는거 같고, 최소한의 도움만 주지 않나? 학교에서 교장이 하는 행동도 많이 불편했다. 어른들에 대해 너무 극단적이고 부정적이다.
- 어른을 꼭 이렇게 적으로 만들어야 하는지..학교에서 교장 선생님이 아이들을 감옥에 가두고 폭력적인 모습이 보기 힘들었다.
- 균형이 안 맞다. 모든 일이 부모에 대한 분노로 인해 일어났다는 것이 불편하다. 이렇게 어린 아이가 가장 가까운 세상인 부모에게 제일 처음으로 느낀 감정이 분노라는 것이 안타깝다.
  
341   [어린이책과 시민성] 친구가 미운 날  임미영(부산동부) 19·06·06 11 0
340   [어린이책과 시민성] 내 토끼가 또 사라졌어!  임미영(부산동부) 19·06·06 8 0
339   [어린책과 시민성] 블랙 독  임미영(부산동부) 19·06·06 10 1
338   [어린이책과 시민성] 사내대장부(프란츠이야기1)  임미영(부산동부) 19·06·06 9 0
  [어린이책과 시민성]마틸다  유지영(창원) 19·05·29 15 0
336   [어린이책과 시민성] 친구가 미운 날  유지영(창원) 19·05·29 11 0
335   [어린이책과 시민성] 갈색아침  김해지회 이선화 19·05·25 18 1
334   넉점 반 (송파지회 유권근)  곽성아(송파) 18·12·11 131 9
333   82년생 김지영 (송파지회 변춘희)  곽성아(송파) 18·12·11 129 18
332   어린왕자 (송파지회 이보정)  곽성아(송파) 18·12·11 116 13
331   가슴이 콕콕 (송파지회 박혜정)  곽성아(송파) 18·12·11 119 17
330   촛불을 들었어(시민 혁명속의 어린이)  곽성아(송파) 18·12·11 81 10
329   빡빡이 프란츠의 심술(할머니한테 갈래)  곽성아(송파) 18·12·11 40 8
328   알사탕(혼자 노는 아이동동이,친구를 사귀다)  곽성아(송파) 18·12·11 61 8
327   여름의 규칙(체벌금지의 시선에서 바라본 관계)  곽성아(송파) 18·12·11 40 9
326   수상한 진흙을 읽고 (재앙의 가속도에 브레이크를 걸려는노력)  곽성아(송파) 18·05·02 561 140
325   책먹는 여우와 이야기도둑  곽성아(송파) 18·05·02 528 153
324   6번길을 지켜라 뚝딱(광진지회 박영미)  송파지회(곽성아) 17·07·26 969 204
323   강냉이(광진지회 최미정)  송파지회(곽성아) 17·07·26 967 231
322   늙은 쥐와 할아버지 (광진 신혜선)  신종희(동대문) 17·06·15 1035 223
1234567891018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GGAMBO